일본 전기자동차 모터 제조사를 만나다 ♥ #김승호

주역학자 김승호, 최남현, 배우 김승호, 다선 김승호, 주선태, 김승호 회장, 이승호, 최승호, 신영균, 김승호 생각의 비밀, 김진규, 김승호 100번쓰기, 김희라, 이예춘, 초운 김승호, 울산 김승호, 박노식, 마디병원 김승호, 주역 김승호, 김승호


일본 전기자동차 모터 제조사를 만나다 | 2018-06-14 10:23:16

 

- 일본 직접진출은 어려우나 중국, 타이 현지 공장 운영 검토 가능
-
기술력 가격경쟁력 모두 겸비해야 시장 진출 가능 -


 

  

일본 자동차 부품업계(전동진공펌프) 현황

 

  ◦ 일본 자동차 부품업계는 최근 세계 자동차 시장의 EV(전기자동차) 시프트에 발맞추어 EV 체제로 재편되고 있으며, 기존 회사들의 투자 확대*, 스타트업의 성공** 등이 잇달아 일어나며 빠르게 변화
      * ‘日, EV 시대 도래로 자동차 부품업계 지각변동’, KOTRA
오사카무역관 작성

      ** ‘변화하는 일본 전기차시장, 스타트업이 답이다’, KOTRA 나고야무역관 작성


  ◦ 특히 EV 부품 구동 시스템에 대한 수요 지속 상승

    - 전기자동차는 기존 차와 달리 엔진이 아닌 구동 시스템(구동 모터, 모터를 제어하는 인버터 모터, 감속기 ) 사용, 구동시스템에 대한 수요가 증가
    -
일본 모터제조업체 일본전산의 예측에 따르면 구동모터 관련 시장은 2016 15000억 엔에서 2030년에는 39000억 엔으로 2.5 이상 증가할 것으로 분석

 

  ◦ 중국 자동차 시장의 EV 시프트 가속화로 일본 기업들은 중국 시장 진출까지를 목표로 하고 있음.

    - 특히 일본 EV 부품 관련 기업들은 일본 자동차기업을 대상으로 납품뿐만 아니라 최근 급속도로 성장하고 있는 중국 전기자동차 시장 진출 노력

    - 중국 전기자동차 시장은 2016 409000대로 급성장 중이며, 세계 전기자동차 판매량의 40%* 차지할 정도로 확대

      * ‘중국 전기자동차 시장동향’ KOTRA 창사무역관 작성

    - 일본 주요 전동진공펌프 생산사는 타이호 공업(토요타 납품), 산와정기(스바루 마쓰다 납품), 미쿠니사(미츠비시 납품) 있으며, 3개사 모두 중국 시장 진출을 위해 중국 공장을 가동


  ◦ 이러한 상황 전반이 국내 기업에게는 새로운 기회가 될 수 있는 바, KOTRA 도쿄무역관은 일본 전동진공펌프 제조 2개사와의 인터뷰를 통해 한국 전기자동차 부품업체의 수출가능성을 점검해보았음.

 

산와 정기 인터뷰

 

   기업 개요

기업명

SANWA SEIKI LTD

설립연도

1938

매출액

192억엔 (2016)

사원수

611(2017)

주소

3-1-1 Yoshinodai, Kawagoe-city, Saitama-prefecture, JAPAN

해외 공장

상해, 타이

홈페이지

http://www.sanwaseiki.co.jp/index.html

인터뷰이 정보

구매부 MR. S

 

  ◦ 판로 확대에 노력 중인 산와정기

    - 현재 산와정기는 스바루, 마쓰다 생산 전기차에 전동 진공 펌프를 납품

    - 추가 판로 개척을 위해 중국 개척을 중점 추진 , 품질 향상 신규 공급업체 확보를 위해 본사 인력 상시 파견하고 있으며, 경비 절감 6% 목표로 수익성 관리 또한 철저히 하고 있음.

    - 또한 2015년부터 타이 공장 건설을 완료하고 생산에 돌입, 인도 시장 진출도 검토

 

  ◦ 한국 제품 수입 의사 없으나, 제3국 현지조달 가능할 경우 검토 가능

    - 일본 국내에서는 한국산 EV 관련 부품 수입 이력이 없으며, 앞으로도 구매 계획은 없음.

    - 다만 중국, 타이, 인도 등에 공장이 있어 현지에서 납품할 경우 한국 부품도 검토 가능

 

산와 정기 전동 진공 펌프

external_image

external_image

자료원: 산와 정기

 

미쿠니사 인터뷰


  기업 개요                                          

기업명

MIKUNI CORPORATION

설립연도

1923

매출액

964억엔 (2014)

사원수

5745(2017)

주소

6-13-11, Sotokanda, Chiyoda-ku, Tokyo JAPAN

해외 공장

중국, 타이완, 인도, 인도네시아, 미국, 멕시코, 한국, 독일

홈페이지

http://www.mikuni.co.jp/

인터뷰이 정보

개발본부 MR. O

 

  ◦ 다른 기업보다 EV 성장 가능성을 먼저 내다본 미쿠니

    - 2006 일본 자동차업계에서는 HEV(하이브리드카), FCV(수소전지차) 등이 주목을 받으며, EV 대한 투자도가 낮았음.

    - 당시 미츠비시 자동차와 전동진공펌프 납품을 계약했던 미쿠니사는 생산량이 현저히 낮아 개발·연구 비용 회수가 불가능한 상황이었으나, 향후 EV 주목을 받을 것을 예측하며 R&D 투자를 지속

    - 지속적 R&D 투자 성과로 현재 미쓰비시 자동차의 전기자동차 “i-MiEV”, “RVR(해외품명 ASX)”, “Delica D:5” 전동 진공 펌프를 납품 중이며, 중국 EV 시장 선점을 위한 제품개발·영업

 

미쓰비시 자동차의 EV “i-MiEV” 해당 기종에 탑재 중인 미쿠니사의 전동진공펌프

external_image

external_image

자료원: 미쓰비시 자동차, 미쿠니사

 

  ◦ 현지 공장이 있는 EV 부품 제조사 적극 검토

    - EV 관한 부품에 대해 현지 조달이 가능한 기업에 한해 적극적으로 검토 예정

    - 치열한 가격경쟁이 이루어지고 있는 중국에서는 배송·인건비 등의 절감이 필수불가결, 기술력 가격에서 매력이 있는 한국 제품이라면 검토 가능

 

시사점


  ◦ 국내 유망 EV부품사는 일본 완성차 메이커의 EV 제조가 이루어지고 있는 중국, 타이 등 제3국 현지 공장 운영 가능성을 적극 검토해야 할 것으로 보임.

    - 일본 EV 관련기업들은 제3국 현지에서의 해외기업 제품 조달은 일본 내 공장에서의 해외 제품 조달보다 허들을 낮게 생각하고 있는 것으로 보임. 

    - 또한 기술력이 높아도 가격경쟁력 측면에서는 한국 제조로는 한계에 봉착하는 부분도 존재

    - 보유 기술력을 바탕으로 중국, 타이 현지 공장건설 혹은 OEM 생산으로 방향 전환 필요

 

  ◦ 특히 EV 관련 부품의 경우, 일본 직접 수출보다는 중국에 진출한 일본기업과 접촉 역시 필요

    - 일본 자동차부품 기업은 중국 EV 시장 진입을 위한 제품 지속 개발

    - 가격경쟁력 우위를 점하기 위해 현지조달을 기본으로 검토하고 있으며, 기술력과 가격 양쪽에 메리트가 있어야

 

 

자료원 : 일본 경제산업성, 일본경제신문, 산와정기, 미쿠니사, KOTRA 도쿄무역관 직접 인터뷰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0 Comments
제목
카테고리




Facebook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네이버블로그에 공유